그러고 보니 예전 서프라이즈가 그랬었다. 한 번 썼었던가?

2002년 대선 때부터 있었었다. 그래서 기억도 선명하다. 앞으로 노무현 대통령과 침여정부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고민보다 누가 더 노무현 대통령을 더 지지하는가 하는 선명성 싸움에 더 매몰되어 있었다. 누가 진짜 지지자인가. 누가 가짜이며 자신들에게 진짜 적인가.

하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실체적인 고민보다 누가 나쁜 놈이고 그러므로 누구와 싸워야 하는가 하는 감정적인 문제들이 더 직관적으로 직접적으로 와닿기는 할 것이다. 적폐청산보다 그리고 현실의 개혁보다 당 내부의 적을 특정하여 그를 몰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우선이다. 그에 최소한 소극적인 것도 자신들의 선의와 정의를 부정하는 악이며 적이다.

언제부터 이재명이 그처럼 대단해졌는지 모르겠다. 이재명보다 정치경력도 오래고 권력의 핵심에서 요직도 두루 거친 이른바 거물이라 불리는 이들마저 이재명의 영향 아래 있다. 이재명이 당을 장악했다. 이재명이 당을 지배하고 있드. 그러므로 이대로 있으면 이재명이 대통령의 등에 칼을 꽂고 다음 대통령에 도전하게 될 것이다. 뭔 말이냐면 나는 민주당 못 믿겠다. 민주당 지지 못하겠다. 지금 대통령을 위한다며 이재명과 관련해서 저들이 공격하고 있는 면면을 보라. 그런데도 이재명을 이유로 김진표도 친문이 된다. 김진표야 말로 자신들이 바라는 민주당의 정체성이다. 언제부터 민주당이 이재명을 중심으로 돌아갔다고.

권순욱의 말이 옳다. 딱 서프라이즈 시절 모습 그대로다. 그때 하던 그대로 유명 논객을 중심으로 편을 갈라 몰려다니며 완장차고 낙인찍기하던 모습에서 전혀 달라지비 않았다. 참여정부가 성공시켜야 할 개혁에 대한 논의나 그를 여론화하기 위한 고민보다 어떻게 하면 내부의 적부터 찍어낼까. 드루킹이 어디 하늘에서 떨어졌을까. 내가 싸워야 할 적을 가르치니 진짜 선지자다. 무려 참여정부 초반이었다. 2003년. 그나마 당시는 열린우리당 창당이라는 큰 이슈라도 있었지.

딱 그런 인간들이 지금도 남아 주위마저 물들이고 있는 것이다. 개혁의 동력마저 조금씩 약화되어 가는 상황에 정부에 힘을 실어주기보다 내부의 적을 몰아내는 게 우선이다. 그러니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던 자유한국당의 남경필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지지해야 한다는 서리까지 나오지. 저들의 저항과 훼방은 저리도 집요하고 거센데 한가하게 집안싸움에 몰두하고 있다.

학습능력이 없다. 어때서 서프라이즈에 모여 있던 지지자들이 뿔뿔이 흩어지고 말았는가.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지지자들의 힘이 제대로 뭉쳐보지 못하고 무력하게 흩어지고 말았는가. 같은 지지자 사이에서도 적을 만들고 있었다. 누가 진짜 지지자인가. 누가 노무현을 뼈에 새기고 있었는가.

그냥 같잖을 뿐이다. 이렇게 과거는 반복된다. 누군가 뒤에서 조장하고 있다면 어쩌면 그들이 더 잘 알고 있다. 기분만 더럽다. 저놈들과는 상관하는 게 아니다.
  1. 그런데 특이점은 2018.08.13 11:50 신고

    이재명 논란은 자유당측에서 일으킨 겁니다.

    김진표가 이재명한테 탈당하라고 윽박지른 것에 그들의 모든 이해관계가 녹아들어 있죠.
    포스트 문재인 저격도 하고, 내무분열도 조장하고....
    저들이 깔아놓은 밑밥을 덥석 물어버리는 푼수짓은 그만 봤으면 좋겠네요.

    이재명이든, 문재인 대통령이든 그 지지울과 정치지형은 굳건 합니다...... 변한 게 없어요!
    더민주 당대표 선거 시즌이고 분열조장이 쉬은 시기입니다. 그 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