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빤지 극문인지 똥파린지 아니면 남빠에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인지 말하는 것 보면 가관도 아니다. 


언젠가 이재명이 문재인 대통령의 뒤를 칠 것이다. 대통령이 되기 위해 문재인 정부를 먹잇감으로 삼고 민주당 내부의 비문과 반문을 결집하려 할 것이다. 그러므로 이재명이 문재인 정부에 해가 되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잘라내야 한다.


그러면서 한 편으로 말한다. 문재인팔이는 이재명이 제일 잘한다. 그러니까 문재인을 공격하는 게 자기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 생각하는 이재명인데 어째서 선거때면 문재인을 팔지 못해 안달인가 하는 것이다.


이회창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한 이유는 김영삼이 이회창을 싫어해서 이인제에게 힘을 실어주려 했었기 때문이다. 노무현 전대통령 역시 아들문제로 인기가 바닥이던 김대중 전대통령을 적극적으로 변호하며 그 계승자를 자처했기에 지지층을 그대로 물려받을 수 있었다. 반면 정동영은 노무현 전대통령을 부정함으로써 그나마 강력하던 노무현 전대통령의 지지층을 그대로 물려받지 못하고 있었다. 정부의 인기도 낮은데, 그나마 노무현 전대통령의 지지층도 흡수하지 못하면서 역대급 참패를 겪고 있었다. 박근혜 역시 이명박의 낮은 인기가 걸림돌이 되어 선거불패를 자랑하던 개인기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문재인에게 승리하고 있었다. 지금의 결과들이 무엇을 말해주는가.


민주당의 지지율이 지금 수준을 유지하지 못하면 설사 경선에서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되더라도 승리는 물건너간 것이다. 당연히 민주당의 지지율이 다음 대선까지 높게 유지되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유권자의 지지가 높아야 한다. 아무리 개인기가 뛰어나서 필승을 장담하더라도 전정부의 유산이 있다면 더 확실한 승리를 거두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전정부의 높은 지지율에 기대 그 지지층까지 고스란히 흡수함으로써 더 확실하게 당선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그러니까 한 마디로 저들의 이야기는 문재인 정부의 말기란 전정부의 유산을 거부할 정도로 인기가 없었던 노무현 정부의 복사판이라는 것이다. 저들이 문재인을 지지하는 문빠일 수 없다 여기게 된 이유다. 이재명이 과연 문재인 정부의 유산에 기대지 않고도 선거에서 이길 수 있을 정도로 뛰어난 개인기를 가진 인물이었는가.


이재명도 바보는 아니라는 것이다. 경선 당시야 어떻게든 문재인을 꺾어야 하니 문재인에 대한 네거티브도 한다. 하지만 경선이 끝났다면 이제는 문재인의 높은 인기에 기대야 자기의 정치인생이 편하다. 문재인을 팔아야 자기에게 정치적으로도 유리하다. 그것은 앞으로도 마찬가지다. 만일 그 사실을 모른다면 이재명은 그것밖에 안되는 인간인 것이다. 당장 남북경협사업이 자신의 경기도지사로서의 치적과도 이어질 것인데 정부와 척을 진다?


하지만 남경필은 다르다. 지금까지 경기도는 변방이었다. 하지만 박근혜 당시에도 남경필은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해서 민주당과의 연정을 잠시 중단한 바 있었다.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을 뒤집어 이재명을 누르고 도지사에 당선되고 있었다. 자유한국당에서도 중요한 차기대선주자로 여겨지게 되면 과연 남경필이 지금처럼 물에 물탄 듯 술에 술탄 듯 조용히 있을 수 있을까. 당장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고 나서 존재감을 드러내겠다고 여러 사안에서 정면으로 문재인 정부를 공격한 적도 있었을 터다. 하긴 그것도 자유한국당이니 그럴 수 있다. 민주당이니 그래서는 안되고 자유한국당이니 그럴 수 있다. 그러니 괜찮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저놈들은 절대 문재인 지지자가 아니다. 아마 인간매크로일 것이다. 자유한국당이 쓴다는.


진짜 문재인 지지자들은 절박하다. 어떻게든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도록 도와야 한다. 다만 하나라도 문재인 정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야 한다. 무엇이 문재인 정부에 유리한가. 문재인 정부로 끝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의 뜻을 실현할 강한 야당을 차기 총선에서 만들어야 하고, 문재인 정부를 계승할 정부를 차기 대선에서 뽑아야 한다. 경기도의 지역기반을 모두 가져오기 위해서는 경기도지사는 필수다. 장차 남북경협사업에서 경기도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도 경기도 당적을 가진 지사가 중요하다. 아니 그 모든 것을 뛰어넘어 문재인의 이름으로 치러진 선거에서 한 곳이라도 더 많이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내가 좋아서, 혹은 싫어서 투표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은 오로지 문재인 정부에 유리하도록 이루어져야 한다. 차라리 의무이고 강제다. 한 곳이라도 지게 되면 어쩌면 문재인 정부가 가고자 하는 방향에 해가 될 수 있다.


내가 저놈들을 싫어하는 이유다. 싫어하는 정도가 아니라 혐오하고 경멸한다. 문재인만 팔지 않았어도 참았을 것이다. 문재인만 건드리지 않았어도 그냥 자유한국당 지지자 몇이 또 날뛰는구나 여겼을 것이다. 문재인의 이름을 내건 선거에서 문재인 지지자가 당원의 이름으로 민주당의 후보가 떨어지도록 낙선운동을 한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와 적대하는 자유한국당 후보의 선거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친다? 어이가 없다.


내내 요즘 이것 때문에 열받아 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도 하나가 아쉽고 하루가 절박한데 그것을 헤집고 훼손하려는 것들이 있다. 내가 부처님 가운데 토막은 아니더라도 왼쪽 토막 쯤 되는 모양이다. 욕을 이것밖에는 안했다. 


나가라 제발. 너희들끼리 나가서 니네들끼리 당을 차려 마음대로 지지고볶고 하라. 개짜증이다. 씨발것들이다.

  1. 오월에 2018.06.17 14:59 신고

    맟습니다 맞아요. . . 속이다 씨원하네요. . 이재명지사 밉다고 자한당남경필 찍으라는인간들 제정신 아니죠? 제발 문재인대통령 힘들게말고 입닫았음하네요! 이재명빠~~ 까진 아니었지만 악이 받치네요. 휴

+ Recent posts